어느날 (2016) 보다



* 이윤기
* 김남길 (강수), 천우희 (미소)


누구에게나 아픈 이별을
이윤기만의 방식으로 추모하는 영화.

이야기나 설정 자체는
황당하거나 식상했지만,
두 배우의 호연으로 잘 커버해냈다.


다만 감독의 전작 '남과 여'에서
보여줬던 그 느낌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짐.

그리고 김남길 수트빨.. 하...
이 분을 보고 수트 성애가 생겨버렸습니다.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