박열 (2017) 보다


* 이준익
* 이제훈 (박열), 최희서 (후미코), 김인우 (미즈노)


박열을 아는 대중이 드물 것이라는 가정하에
친절한 '인물 소개서'로 영화를 만들었는데
그 전략이 주효했다고 생각한다.

박열과 후미코의 개인적인 매력에서부터
이 영화의 시너지는 발생한다.

배우 연기 좋고,
편집 리듬 좋고,
기승전결 명확한 스토리라인 좋고.
하지만 두 인물의 캐릭터성을 제외하고
영화는 도대체 어떤 말을 우리에게 전하고 싶었을까,
하는 의문이 남는, 조금은 아쉬운 영화.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